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본당소식
 본당사진방
 월중행사
 축일축하
 묻고/답하기
 추천사이트
 이달의 전례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제목
  게시판 안내
이름
  관리자  작성일 : 2007-03-16 16:20:57  조회 : 7741 

게시판에 글을 쓰기 위해서는 먼저 회원가입이 선행됩니다.
가입후 인증(1일이내)을 거쳐 글쓰기 가능하며 읽기는 회원가입과 무관합니다.




김옥자
제목 : 나이가 가져다 준 선물

젊은 날에 받은 선물은
그냥 고맙게 받았지만
지금은 뜨거운 가슴으로 받는다,

젊은 날의 친구의 푸념은
소화해 내기가 부담이 되었지만
지금은 가슴이 절절해져 옴은느낀다,

젊은 날에 친구가 잘 되는걸 보면
부러움의 대상이였지만
지금은 친구가 행복해 하는만큼 같이 행복하다,

젊은 날에 친구가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주면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자연스럽다,

젊은 날의 친구의 아픔은
그냥 지켜만 보았지만
지금은 나의 아픔처럼 느껴진다,

젊은 날의 나의 기도는
나를 위한 기도요 나를 위해 흘린 눈물의 기도였지만
지금의 기도는 남을 위한 기도에 눈물이 더 뜨겁다

젊은 날의 친구는
지적인 친구를 좋아했지만
지금의 친구는 눈으로 느낌으로 통하는
마음을 읽어주는 편안한 친구가 좋다,

젊은 날의 친구는
전화로 모든 걸 함께 했지만
이제는 얼굴 마주보며 따스한 온기를 느끼며
가까운 거리라도 여행으로 대신하고 싶다.
2009-03-24
 


최은길
그런 친구가 되어 줄 그
사람 어데 있나요...
2019-07-07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게시판 안내 [2]    관리자  2007/03/16 7741
354   그리움      최회열 2021/05/23 133
353  고마워      최회열 2021/05/20 104
352  길이 보일까요      최회열 2021/05/08 104
351  우리      최회열 2021/05/07 115
350  관리자님께      최회열 2021/05/06 120
349  길 잃은 시간 -열-      최회열 2021/05/06 107
348  미련은 없다?      최회열 2021/05/04 122
347  울어머니      최회열 2021/05/04 124
346  마태 25장의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늘 깨어 있을때 입니다!      박종철 2020/09/27 384
345  우리 대한민국의 힘든 순간 & 그리고 소중한 일상을 되찾아갈수있기를 바라며~~      황세웅 2020/06/20 497
344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당부말씀      황세웅 2020/03/23 550

  1 [2][3][4][5][6][7][8][9][10]..[3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Oldies
 전체접속자 :31,769,495
 어제접속자 764
 오늘접속자 :12,457